본문 바로가기
핀란드

동화의 나라 핀란드로 가다(2018년 핀란드 여행 2일차)

by Riise 2019. 11. 29.
728x90

핀란드 여행 둘째날은 헬싱키에서 투르쿠까지 가는 여행이다.

헬싱키 호텔에서 아침을 먹는데 방번호를 확인하고 식사를 하게되는 방식이였다.

그러나 확인하는 직원이 우리 번호를 이야기 해도 잘 몰라서 결국 알아 들었는지는 모르지만 그냥 쓱쓱 확인을 했는데 정확히 확인했는지 알 수 없지만 맛있는 아침을 먹고 헬싱키의 차가운 아침 바람을 맞으면서 트램을 타고 헬싱키 중앙역으로 향했다.

우리가족은 오늘 핀란드 대성당을 구경하고 나서 투르쿠로 향할 예정이였다.

트램을 타고 가는데 동양 부부께서 한국어를 사용하니까 한국에서 오셨냐고 반갑게 인사해 주셨다.

우리가족은 한국에서 왔다고 인사를 하다보니 헬싱키 대성당에 도착해 있었다.

헬싱키 대성당 주변에 많은 여행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었다.

우리도 사진을 찍고 나서 투르쿠를 가기 위해서 헬싱키 중앙역까지 걸어서 가면서 이쁜 건물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헬싱키에서 투르쿠까지 가는 기차는 2층으로 되어 있는 기차였다.

우리가족은 2층에 자리를 예약해 놓았다.

헬싱키에서 투르쿠까지 가는 기차는 너무 편했고, 화장실 또한 너무 깨끗하고 좋았다.

투르쿠에 도착한 우리는 10분 정도 걸어서 투르쿠 스칸딕 호텔에 도착을 해서 체크인을 하려고 했으나 아직 청소가 완료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기다리고 해서 기다리고 있는데 우리처럼 체크인을 기다리는 외국 가족이 보였다.

외국 가족 옆에는 엄청 큰 개가 있었는데 우리가족한테는 무서운 개였지만 외국 가족에게는 귀여운 강아지처럼 보였다.

호텔방 체크인을 마치고 호텔을 나와서 투르쿠 여행 장소인 투르쿠성으로 향했다. 투르쿠성으로 가려면 투르쿠 시장에서 1번 버스를 타고 투르성까지 약 10분정도를 가야 하는 거리였다.

투르쿠 여행안내소에서 1일 교통카드를 구매하고 나서 1번 버스를 기다려서 1번 버스를 타고 투르쿠성으로 향했다.

투르쿠성 외부를 구경하는 것은 무료이지만 투르쿠성 내부를 구경하는 입장료가 있어서 패밀리 입장료를 내고 투르쿠성을 천천히 구경하기 시작했다.

투르크 성

투르쿠성은 보기보다 크고 성 내부가 복잡하게 되어 있지만 관광객을 위해서 안내하는 분들이 많이 있어서 투르쿠성을 꼼꼼히 구경할 수 있었다.

투르쿠성은 생각보다 보존이 잘 되어 있었다.

투르쿠성을 구경하고 나서 밖에 나와보니 건강 에어로빅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셨는데 아들들이 갑자기 그 분들 옆에서 따라하는 모습을 보이자 에어로빅을 하시는 분들이 쳐다보자 부끄러운지 아빠 뒤로 숨자 에어로빅을 하시던 분들이 웃으셨다.

투르쿠성을 뒤로 하고 다시 1번 버스를 타고 투르쿠 시장으로 와서 저녁을 먹기 위해서 코티 피자 음식점으로 향했다.

그러나 코티 피자 음식점에는 손님으로 꽉 차서 앉을 자리가 없어서 음식점을 찾아야 하는데 문득 투르쿠 시장 가는 길목에 있던 피자집이 생각나서 그 피자집에 가보니 다행이 테이블 자리가 있어서 편하게 메뉴를 보는데 아들들은 페페로니 피자이고 나는 치킨 샐러드를 시켜서 맛있게 먹고 나서 디저트로 아이스크림을 먹으러 K-Supermart으로 가서 아이스크림과 하드바를 골라서 가지고 나오는데 하드바가 뜯어져 있어서 바꾸러 갔는데 점원이 뜯어진 것은 안 바꾸어준다고 했다.

차근차근 설명을 해서 NO라는 대답만 해서 어쩔 수 없이 하드바를 가지고 나와서 먹을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하드바는 맛이 있어서 다행이였다.

한국 같으면 난리가 났을텐데 여기는 잘 못 고른 사람 잘못이라고 하니 어이가 없었다

728x90

댓글0